•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중국이 미국을 돈으로 사기 시작한 진짜이유....
이름 : 딩고
2009-03-22
중국시장에서 돈이 빠져 나간다 NYT, 금융위기의 초점이 돌연 중국으로 옮겨갔다고 논평 뉴스앤뉴스 김재윤 기자   중국은 세계 최대 소비시장이다. 지구촌 어느 곳에서든 중국 상품을 사용하지 않고는 살 수 없고 세계 어느 나라든 중국에 수출을 하지 않고는 생존할 수 없는 게 오늘의 현실이다. 미국 발 금융위기가 발생했을 때도 세계는 중국을 믿었다. 미국 채권을 제일 많이 보유한 중국이 글로벌 금융위기의 버팀목이 될 것이라는 기대가 팽배했다. 그 중국에서 지구촌의 자본이 빠진다는 뉴욕타임스의 보도는 충격적이다. 베이징의 한 부동산 중계회사는 최근 미국의 경매 부동산을 구입하기 위한 40인 구매단을 모집했다. 신청자가 쇄도하는 바람에 4백 명은 되돌아갔다. 상하이에서는 돈 많은 중국 회사들이 유동성 위기에 빠진 미국 회사들의 채권을 사느라 법석이다. 해외 구매 러시가 일자 중국인들이 외국에서 번 돈은 거의 외국에서 투자되고 본국으로 송금되는 액수는 급격히 줄었다. 홍콩에서는 본토의 부자들이 대거 몰려와서 보석과 다이아몬드 사재기에 나섰다. 5 캐럿 다이아몬드 반지와 6 캐럿 귀고리를 싹쓸이했다. 보석상 주인은 중국 경제 전망이 어두워지자 귀금속 투자에 눈을 돌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중국인들은 해외에서 돈을 더 많이 쓰고 중국 시장에 투자된 외국자본은 밀물처럼 빠져나간다. 이런 움직임은 지난 5년간 국제 금융시장에서 일어난 최대 이변이다. 그동안 국제무역과 금융계에서 일종의 균형자 역할을 해온 중국은 충격에 빠졌다. 75년 만에 최악의 금융위기가 미국과 유럽을 강타했을 때 상대적으로 느긋했던 터라 중국은 더욱 경악했다. 중국 정부는 자국 통화 위안화 절상을 막기 위해 본토로 몰려오는 달러를 계속 사들였다. 그 결과 중국의 외환보유고는 일본보다 그리고 사우디와 러시아의 보유고를 합친 것보다 많은 2조 달러에 육박했다. 또한 위안화를 계속 찍어 달러를 사들이고 그렇게 모은 달러의 3분의 2는 미국의 유가증권, 특히 재무부 채권에 투자했다. 작년 12월 수출이 감소하긴 했으나 무역흑자로 인한 달러 유입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하지만 옛날의 영화는 사라졌다. 개인자본의 급격한 유출과 외국투자 감소로 달러의 유입과  유출은 거의 균형점에 도달했다. 중국의 분기별 외환보유고는 작년 평균 74% 줄었다. 4분기의 보유고는 2004년 봄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외환보유고가 일본보다 적던 때로 되돌아간 셈이다. 홍콩의 펀드 매니저는 중국경제가 기울고 있는데 누가 본국에 돈을 두겠느냐고 반문했다. 원자바오(溫家寶) 총리는 해외 채권매입을 계속하겠다고 강조했으나 이 발언 자체가 구매능력의 퇴조를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런던의 중화은행 지점을 방문한 자리에서 중국이 해외 채권 매입을 지속하느냐, 또한 얼마를 매입하느냐 하는 문제는 전적으로 외화 가치의 안정성이 보장되느냐의 여부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이 말에는 경우에 따라서는 채권매입이 중지될 수 있다는 여운이 담겨 있다.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에서 미국대표를 향해 자본주의를 하려면 제대로 하라고 일갈하면서 중국경제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큰 소리 친 그로서는 뼈아픈 고백이기도 하다. 이코노미스트들의 최대 관심은 왜 중국시장에서 돈이 빠지며 이 추세가 얼마나 갈 것이냐 하는 것이다. 만약 이것이 중국경제의 붕괴조짐이고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돈을 인출하는 자본유출 현상이라면 앞으로 중국은 어떻게 될지 아무도 장담하지 못한다. 중국에서는 최근 2천 만 명의 근로자들이 직장을 잃고 빈 털털이로 고향으로 돌아갔다. 자본유출과 맞물리는 우울한 이야기이다. 중국 아닌 다른 곳에 투자를 하기로 한 개인들의 결정을 애써 모른 척 할 수는 있다. 그러나 이처럼 급속한 자본유출은 너무 이례적이다. 홍콩의 보석상들은 본토의 경제동향을 측정하는 바로미터이다. 홍콩에서는 본토와는 달리 사치품에 대한 높은 소비세를 부과하지 않기 때문에 자본이동의 신호는 보석상의 매출에 즉각 반영된다. 본토의 졸부들이 홍콩 보석상점으로 몰려들기 시작한 건 작년 12월부터이다. 매상은 1년 전보다 50% 증가했다. 그러나 이것만 가지고 중국경제의 미래를 점칠 수는 없다. 중국인들은 보석 따위를 사는 속내를 잘 드러내지 않기 때문이다. 중국에서 돈이 빠지는 또 다른 요인은 글로벌 금융위기 덕분에 헐값에 보석을 사려는 심리도 작용하고 있다.   미국 경매 부동산을 사기 위해 10일간의 미국여행을 기획한 베이징의 온라인 부동산 중개사는 2월 24일부터 샌프란시스코, 로스앤젤레스, 라스베이거스, 뉴욕을 방문할 예정인데  팔 물건보다 살 사람이 더 많다는 사실에 스스로 놀랐다. 미국 부동산 값이 많이 하락한데다 장기적으로 미국은 매력적 투자지라는 인식이 팽배해졌다. 게다가 작년 봄 베이징, 상하이, 홍콩 등지에서 일었던 부동산 매입 붐이 거품이 빠지면서 많은 투자자들이 미국으로 눈을 돌렸다. 뉴욕에 소재한 세계경제학회 연구원 브래드 세스터는 돈이 홍콩으로 역류하는 건 확실하다고 말했다. 이코노미스트들은 중국의 자본유출에 “오바마 효과”가 작용한 측면도 있다고 지적했다. 오바마가 취임했을 때 전 세계가 기대 섞인 반응을 보일 때 중국은 즉각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중국 지도층은 8천억 달러나 되는 오바마의 구제금융법안 속에 보호무역 조항이 삽입된 걸 보고 향후의 중미관계의 험로를 예측했다. 이런 판단은 오바마 행정부를 은근히 비판한 중국 언론의 논조에 나타났다. 미국의 이익을 최우선적으로 보호한다는 오바마의 원칙이 언젠가는 중국의 원칙과 충돌한다는 게 중 지도자들의 생각이다. 그러나 중국 개인들의 생각은 이와 다르다. 경제회복에 올인하는 오바마의 몸부림 덕에 결국 중국보다는 미국 경제가 먼저 소생할 것이라는 기대가 있다. 이것이 “바이 아메리칸”(buy american) 현상을 가져왔다. 또한 중국 공산주의자들은 미국이 유일 강대국으로서의 영향력을 계속 행사할 것이고 특히 민주주의를 중국으로 확산시킬 가능성을 우려한다. 지난 20년간 연 평균 10% 대의 경제성장을 지속해온 중국은 성장률이 8% 이하로 내려갈 때 폭동이 일어난다는 전망도 나왔다. 원자바오 총리는 8% 성장을 장담했으나 국제기관들은 5-6%  심지어 4% 성장까지 예측했다. 중국은 사실 부시에 의해 추진된  테러와의 전쟁에 미국이 함몰된 상황을 이용해 상당한 어부지리를 봤다. 그러나 오바마의 등장으로 이런 기회는 사라졌다. 오바마의 실용주의 외교는 중국에는 도전으로 다가온다. 오바마의 정책이 케네디나 레이건 시대처럼 강력한 미국을 재건한다면 그만큼 지구촌에서의 중국의 몫은 줄어든다. 오바마는 취임사에서도 권위주의적 “이즘”(isms)을 “역사의 잘못된 흐름”으로 규정하고 이에 맞서 자유를 수호할 것임을 천명했다. 중국은 미국인들에게 매력적인 대통령보다 부시처럼 실망적인 대통령을 바라고 있다. 이 구도를 먼저 눈치 챈 자본이 중국을 떠나고 있는 것이다. 다보스 포럼은 경제를 소생시킬 아무런 방도도 찾지 못한 채 말의 잔치로 끝났다. 러시아의 푸틴 총리가 원자바오와 함께 서방에 자본주의 강의를 한 게 주의를 끈 유일한 뉴스였다. 이 포럼에 참가한 어느 이코노미스트는 세계경제가 어디로 갈지는 신(神)만이 알고 있다는 자조 섞인 농담까지 했다. 지금의 경제난이 언젠가는 극복될 것이라는 데는 모두가 동의한다. 중국의 자본유출이 시작되기 전까지는 세계 조류(潮流)의 중심이 미국에서 다른 곳, 어쩌면 중국으로 이동할지 모른다는 분석이 유력했다. 그러나 이 전망은 단견으로 판명났다. 뉴욕타임스는 금융위기의 초점이 돌연 중국으로 옮겨갔다고 논평했다. (끝) 2009-03-06 18:06:10 하긴 지금 이 금융위기의 최대의 피해자도 미국이고 최대의 수혜자도 미국인셈이다. 하지만 윗글과 같이 세상사람들은 ..물론 중국인들까지 포함해서 쳐다보는것은 결국 미국인것이다. 최악의 경우 중공이 그렇게 자랑하는 외환보유고 자체도 대부분이 미국달러인데 이게 실은 미국에서 찍어내는 종이일뿐이지 어떤 재화가 아닌것이다. 지금 미국이 경제부흥에 돈이 필요하여 인플레를 무릅쓰고 돈을 찍고있는데 돈을 찍는만큼 달러 가치는 떨어지고 중공은 가만히 앉아서 그 만큼의 돈을 잃어버리게 된다는것이다. 그동안 중국은 부시의 잘못된 정책때문에 어부지리를 얻고있었지만 미국이 제자리를 찾아갈수록 힘들어 질것이라는것이다. 게임은 공평해야지 재미가 있는거다.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9161 한글專用 폐기가 좌파 척결의 길  [6]
한글專用 폐기가 좌
09-07-07 5102
9160 우리는 이 세상에 로그인 되어 있다. [1]
이태수
09-05-01 5000
9159 중국은 위안화를 기축통화로 만들고 싶으면 공산당을 해....
이태수
09-04-24 5451
9158 중국의 또다른 한계 [1]
딩고
09-04-23 5637
9157 [re] 미국의 그림자 정부는 이미 괴멸되었다.
이태수
09-04-21 7396
9156 짝퉁의 한계 [4]
딩고
09-04-21 8732
9155 달러 찍어 무역적자를 메꾸는 미국 [13]
이태수
09-04-21 6072
9154 [re] 그러나 위 내용은 력사적 사실과 부합합니다.  [2]
이태수
09-04-16 6061
9153 中 네티즌들 "한국, 손오공도 한국인 우겨" 혐한 부추겨
중공초토화
09-04-16 5509
9152 고려도경에 보여진 지저분한 중국인 [1]
이정훈
09-04-15 5807
9151 중국경제가 몰락하는 건 사실일까?
짜장만세
09-04-13 5296
9150 흥망극단의 기로에 놓인 한국의 운명과 풍수 [1]
하재덕
09-04-13 5635
9149 재야사학자 [3]
콩가루
09-04-09 5089
9148 궤변가와 附體에 대하여 [4]
이태수
09-04-07 6814
9147 이젠 시간만이 문제인가? [2]
딩고
09-04-06 5163
9146 머리카락이 쑥쑥 자라는 발모제! [1]
가을은빛
09-04-06 5661
9145 위험을 무릅쓰고 구평을 전하는 속인들이 아시아 중국 ....
이태수
09-04-05 5638
9144 중국 공산당이 퇴장해야 력사 복원의 희망이 있는 것이.... [2]
이태수
09-04-05 5218
9143 베트남의 물가 유연성
중공초토화
09-04-05 5397
9142 중국이 미국을 돈으로 사기 시작한 진짜이유.... [19]
딩고
09-03-22 6289
글쓰기
405,625,5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