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통신망, 해외 로밍서비스 통해 외국인 모바일 감시

디지털뉴스팀  |  2020-12-19
인쇄하기-새창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SOH] 미국이 ‘국가안보 위협’을 이유로 중국 통신장비와 통신망에 대한 제재에 본격 나선 가운데, 중국이 해외 로밍서비스의 보안 취약점을 이용해 미국인들의 휴대전화 통신을 감시했다는 분석 보고서가 나왔다.


에포크타임스에 따르면, 미국 사이버보안업체 ‘엑시젠트 미디어’는 최근 중국 정부가 국영통신사 차이나유니콤 통신망을 이용해 2018년부터 지금까지 미국인 수만 명의 통신을 추적·감시·가로채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이동통신사들이 국제 로밍 서비스를 제공할 때 이용하는 SS7 모바일 네트워크의 취약점을 파고들었다.


통신사들은 가입자들이 이동 중 끊김 없이 통신할 수 있도록 항상 전화 위치를 추적한다. 이때 해외에서도 이를 가능하게 하는 수단이 통신사 간 신호 교환을 지원하는 SS7 모바일 네트워크다.


중국 국영 통신사의 이러한 감시 및 도청은, 중국 통신장비와 통신망이 국가안보를 위협한다는 미국 주장에 힘을 싣는다.


보고서를 작성한 보안전문가 게리 밀러는 영국 매체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사이버공격이 국영 통신사를 통해 이뤄졌다는 사실은 국가 차원의 첩보작전의 존재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는 지난 10일(현지시간) 자국 통신사에 화웨이와 중싱통신(ZTE) 등 중국 통신장비 퇴출을 지시했다.


FCC는 중국 통신망 차이나텔레콤에 대해서도 “중국 정부와 연계해 경제 스파이 활동과 미국 통신 장애를 유발하고 있다”며, 미국 내 영업허가를 취소하는 등 강도 높은 조치를 취했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028 ‘美 비판가’로 유명한 中 교수... 30년간 美 거주 사실..
김주혁 기자
21-02-23
4027 인기 음성 앱 ‘클럽하우스’... 中 당국 데이터 수집 우..
김주혁 기자
21-02-18
4026 WHO 우한 조사단... “2019년 12월 전부터 바이러스 확산..
한지연 기자
21-02-17
4025 부작용 논란 이어진 中 시노팜... 대표이사 등 2명, 백신..
디지털뉴스팀
21-02-06
4024 中共 공식 출판사, 새해 선물 세트 논란... ‘福’ 대신..
국제뉴스팀
21-02-06
4023 IBM, 中 기초연구소 폐쇄
한지연 기자
21-01-28
4022 캐나다 선수, 2019년 가을 우한 군 체육대회서 ‘코로나19..
구본석 기자
21-01-22
4021 英, 중국산 손 소독제 긴급 리콜, 살균효과 없고 유독 물..
도현준 기자
21-01-22
4020 中 사업가, 美 텍사스 공군기지 인근에 풍력발전소 건설
한지연 기자
21-01-04
4019 [天滅中共] 고대 연수(年獸) 전설과 中共
편집부
21-01-02
글쓰기
373,287,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