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비밀경찰서 아니라는 동방명주 업주... 인터뷰선 “中 국무원과 밀접”

디지털뉴스팀  |  2023-02-14
인쇄하기-새창

[SOH] 국내 중국공산당(중공) 비밀 경찰서로 주목받는 서울 송파구 잠실 한강변 소재 중식당 ‘동방명주’ 업주 왕하이쥔(王海軍)은 다수의 화교 단체 대표이기도 하다.

그 단체 중에는 ‘하나의 중국’을 기치로 중국과 대만의 통일을 주장하는 ‘한화중국화평통일촉진회(韓華中國和平統一促進會)’도 있어 왕 씨의 정치적 행보 여부가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과 캐나다 정부는 한화중국화평통일촉진회를 순수 민간업체가 아닌 사실상 중국 정부의 앞잡이로 규정한 바 있다.

지난 2010년 ‘중국동포타운신문’에 따르면 왕하이쥔은 재한 연변조선족자치주동향회 회장, 재한교민협회 부회장, 서울화교화인 중국평화촉통회 부회장, 한국 상무촉진교류협회 수석부회장, 재한동량련의총회 수석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당시 그는 화교 관련 각종 행사나 공익활동에 아무 조건 없이 해마다 2000만원을 제공하는 재한중국인들의 '큰손'이기도 했다.

왕 씨가 현재까지도 이들 단체의 임원을 맡고 있는지 여부는 불확실하지만 지난 5월 초 중식당 내부를 촬영한 어느 이용객의 사진에 따르면 최소 3개의 단체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한화중국화평통일촉진회와 중화국제문화교류협회, 중국재한교민협회가 그것인데, 해당 사진 속엔 세 단체의 명패가 식당의 벽면 한 켠에 붙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기사 사진 참고)

‘동포투데이’ 2016년 기사에 따르면 왕 씨는 그해 11월 21일 여의도에서 열린 회장단 연석회의 무기명 투표를 통해 중국재한교민협회 2기 총회장, 한화중국화평통일촉진회 5기 총회장으로 당선됐다. 

그런데 이들 단체 중 두 곳은 중공 정부와 관련돼 있다. 

‘에포크타임스’  지난 2월 28일 “한국에서는 ‘중국재한교민협회’와 ‘한화중국화평통일촉진연합회’가 중공 화교사무처와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며 여러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한화중국화평통일촉진회는 ‘중국의 평화로운 통일을 촉진하는 한국 화교의 모임’이란 뜻으로, 지난 2020년 10월 미국 국무부에 의해 ‘외국 대행기관(foreign agent)’으로 지정됐다. 이 단체를 순수 민간단체가 아닌 정치적 목적에 따라 움직이는 기관"으로 본 것이다. 

왕 씨가 과거 인터뷰에서 밝힌 중국 국무원과의 관계도 그가 맡은 단체들의 정치적 목적을 의심케 한다. 

왕 씨는 지난 2016년 중국 '신화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늘 베이징에 출장을 다니고, 매번 거의 모두 중국 국무원 화교 사무판공실이 개최하는 행사에 참가하곤 했다”, “중국재한교민협회 총회 수석 부회장직을 겸하고 있어 일상 사무 중 국무원과 많이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중국재한교민협회나 한화중국화평통일촉진회도 중국 국무원과 관계가 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다. 미국 국무부가 이 단체가 '(중국 정부의) 정치적 목적에 따라 움직이는 기관'으로 본 이유를 찾을 수 있는 대목이다.

중국 국무원 산하의 화교판공실을 비롯해 중국 정부의 화교사무처는 서방 국가에서는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존재로 부각돼 견제를 받고 있단 점에서 한국은 이에 지나치게 안일하단 지적도 나온다. 특히 지나친 친중 행보로 일관했던 문재인 전 정부 시절엔 더욱 그랬다.

올 2월 캐나다 연방법원은 중국 국적 이민 희망자 2명에 대해 ‘중국공산당 국무원 교무판공실(화교 지원업무 사무처)의 간첩 행위에 연루’됐다는 이유로 이민 신청을 기각했다. 

캐나다의 중국 전문가들에 따르면 ‘화교사무처’는 장기간 캐나다 화교사회에 영향력을 행사했다.

이로 인해 '캐나다에 이미 정착한 중국계 이민자들도 중국 화교사무처의 표적이 되면 중국에 남은 친지들에게 불이익이 갈 것을 우려해 그들(화교사무처)의 요구에 따른다. 이는 한국의 경우도 다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 정부는 중국의 각종 ‘패악질’로 국민들 사이에서 반중 감정이 고조되는 상황에서도 ‘최대 수출 대상국’이란 이유 등으로 대(對)중국 견제에 묵과했다. 

동방명주 논란은 그동안 중공의 침투와 선전공작에 ‘안일하고’, ‘소극적인’ 입장으로 일관해온 국내 안보 대처에 경종을 울리는 계기가 됐다는 점에서는 긍정적이다.

이번을 계기로 중국이 한국에 대해 어떤 비밀스럽고도 불법적인 첩보 행위, 여론 조작 시도들을 해 왔는지 우리 방첩 당국이 낱낱이 밝혀야 할 것으로 보인다.  / 펜앤드마이크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57 시민단체, 계명대·동서대·동아대에 ‘공자학원 추방’ 촉구..
구본석 기자
23-05-25
56 안보 위협으로 지목받는 공자학원, 美 대학서 90%↑ 퇴출....
디지털뉴스팀
23-05-24
55 세계경제포럼과 중국공산당의 공통점
미디어뉴스팀
23-05-16
54 공산당에 대한 9가지 평론 【제9평】 中共의 깡패 본성
미디어뉴스팀
23-04-15
53 공산당에 대한 9가지 평론 【제8평】 中共의 사교(邪敎)....
미디어뉴스팀
23-04-05
52 4억1천만 중국인 공산당과 결별
디지털뉴스팀
23-04-04
51 호주, End CCP 자원봉사자 폭행 가해자 강제 추방
디지털뉴스팀
23-03-29
50 공산당에 대한 9가지 평론 【제7평】 中共의 살인 역사
미디어뉴스팀
23-03-16
49 佛 군사전략연구소... 中 전방위적 해외 침투 공개
디지털뉴스팀
23-03-15
48 선진국 ‘中 트로이목마’ 퇴출 중
디지털뉴스팀
23-02-27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13,717,047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