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해외서 범죄 피해 당한 한국인 증가... 올 상반기 19명 살해

디지털뉴스팀  |  2023-09-27
인쇄하기-새창

[SOH] 코로나19 엔데믹으로 해외 여행객이 급증하는 가운데, 최근 5년간 외국에서 범죄 피해를 당한 한국인이 7000명을 넘은 것으로 나타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이번 추석연휴 기간 해외로 나가는 여행객이 크게 늘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25일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이 외교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6월) 해외에서 물건 분실, 절도, 교통사고 등 피해를 본 재외국민은 7294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피해자가 5050명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같은 기간 피해자가 44.4%(2244명) 급증한 것이다.

올해 상반기 피해자를 유형별로 보면 분실이 2478명으로 가장 많았다. 절도(1220명), 사기(446명), 교통사고(345명), 폭행·상해(277명), 행방불명(207명), 위난 사고(92명) 등이 뒤를 이었다.

강력범죄의 경우 강도 피해자 64명, 납치 및 감금 피해자 38명, 상반기 살인 피해자는 19명으로 지난해 전체 피해자(17명) 수를 이미 넘어섰다.

피해 발생 국가별로 보면 아시아·태평양 국가 중에서는 베트남이 633명으로 가장 많았고, 중국 581명, 필리핀 523명 등이었다.

미주 지역에서는 미국 589명, 중남미 181명, 캐나다 143명의 피해자가 나왔다. 유럽 지역에서는 총 2414명이 피해를 본 것으로 집계됐다.

■ 5년간 中서 1026명 강력범죄 피해  

특히 최근 5년간 중국에서 강간, 폭력 등 강력범죄 피해를 당한 한국인이 1000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중국에서 강력범죄 피해를 본 한국인은 1026명이었다.

강력범죄는 살인, 강도, 강간·강제추행, 절도, 폭행상해 등이다.

박 의원은 “입국 제한 조치 완화로 재중국민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아직 중국 내 우리 국민 보호 체계가 미흡한 만큼 강력범죄 피해 국민에 대한 보호 및 중국과의 수사 협력 체계 구축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164 韓 공학자 2인 중국공정원 원사 임명... “천인계획 우려”..
구본석 기자
23-12-07
1163 與 원내부대표 “나혼산·가정파괴 드라마... 저출산 자극”..
디지털뉴스팀
23-12-06
1162 60개 시민단체 국회에 태아 보호 정책 촉구... 낙태 찬....
디지털뉴스팀
23-12-05
1161 인터넷신문협회... “다음 뉴스 검색 서비스 차별 중지“
디지털뉴스팀
23-12-05
1160 韓 결혼적령 청년 절반 이상 ‘혼자’... 30년 후 젊은 인....
한지연 기자
23-12-04
1159 초교 교사 교실서 전자담배... 학교는 ‘징계’ 없이 ‘주....
디지털뉴스팀
23-12-01
1158 反中共 시민단체 100번째 기자회견 “중국공산당은 인류....
박정진 기자
23-11-30
1157 [기자회견] “중공의 한국 주권침해 행위 규탄”... 제주,....
디지털뉴스팀
23-11-29
1156 파룬따파불학회 “중국인 제주 난동 배후는 中共... 주권....
디지털뉴스팀
23-11-26
1155 대구 이슬람사원 문제 갈등 중인데... 市 할랄사업에 혈....
디지털뉴스팀
23-11-25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23,055,683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