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SOH 산책] 혼인(婚姻)

디지털뉴스팀  |  2023-10-12
인쇄하기-새창

[SOH] 혼인은 일정한 의례를 통해 남녀의 결합을 사회적으로 공인받는 일이었으므로 인륜지대사(人倫之大事)라 하였다. 남녀가 혼인으로써 가정을 꾸리고 자식을 낳아 가정공동체를 만드니 그러한 표현이 지당했다. 

혼례를 올린 부부는 서로의 부족한 면을 사랑으로 채워가는 상호보완적 존재이자 새 생명을 만드는 온전한 존재이다. 

혼인의례의 시원은 우리의 건국신화에서 찾아볼 수 있다. 《삼국유사에 따르면, 고조선 단군신화의 곰은 어두운 동굴에서 삼칠일간 쑥과 마늘만을 먹으며 햇빛을 보지 않고 금기하였기에 여인으로 재생할 수 있었다. 

결국 웅녀는 하늘에서 내려온 환웅과 혼인해 아들을 낳아 단군왕검이라 불렀다. 또한 고구려 주몽신화의 유화는 하늘에서 내려온 해모수를 만나 정을 나눈 뒤 어두운 방에 격리되었다. 그러자 햇빛이 유화의 복부에 비쳐 그로 인하여 잉태하여 주몽을 낳았다. 

신화에 등장하는 여인들은 처음에는 불완전하고 미미했다. 하지만 그들은 공히 혼인의례에 수반되는 시련을 이겨냈기에 신화 주인공의 배필이자 건국시조를 낳은 신모(神母)가 될 수 있었다.

우리의 전통적인 혼인의례에서는 신랑이 초례(醮禮)를 올리기 위해 신부 집을 찾아갔다. 혼례 때의 대례상 위에는 신랑과 신부의 금슬을 의미하는 청색과 홍색으로 꾸민 촛대를 세웠다. 또한 굳은 절개를 지키라는 뜻에서 소나무나 대나무 화병을 놓았다.

그리고 부부의 복을 비는 밤, 풍요로움을 비는 쌀, 수명을 비는 대추를 진설하였다. 그 곁에는 흰떡을 용 모양으로 만든 용떡을 놓아 출세를 빌었다. 닭도 올려 자손이 많기를 빌었다. 

신랑은 혼례를 마친 뒤 신부 집에서 첫날밤을 보내고 나서 신부를 집으로 데려왔다. 신부는 시부모를 비롯한 집안 어른들에게 차례로 인사하고, 조상을 모신 사당에 참배했다. 다소 복잡하고 어려운 절차마다 부부의 사랑에 대한 소중한 뜻이 담겨 있었고, 양가 어른들과의 관계에 대한 예법이 있었다.

그럼 오늘날의 혼인의례는 어떠한가. 물질만능 시대에 걸맞게 혼례 역시 물질적·외부적 조건이 정신적·내부적 조건보다 앞서고 있는 듯하다. 

신랑은 부부가 거처할 크고 넓은 집을 지니고 있어야 하고, 신부는 그에 걸맞은 호화롭고 풍성한 혼수를 준비해야 하는 것이 현실이다. 화려한 예식장에서 최고급의 결혼 예복을 입고 하객들에게 고가의 음식을 내놓아야 하며, 신혼여행은 해외의 유명한 관광지로 다녀와야 남부끄럽지 않다고 여기는 분위기가 만연하다. 

새 생명을 잉태하고 단란한 가정공동체를 꾸리기 위한 마음가짐에 앞서 명품과 이벤트와 외양을 갖추는 데 전력투구하고 있는 것이다. 

심지어 남에게 보란 듯이 살아갈 만한 경제적인 여유가 없으면 혼인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혼인해서도 안 된다는 생각마저 보편적인 듯하다. 결혼적령기가 돼도 혼인하지 않고, 설령 혼인한다 하더라도 초혼 연령이 남녀 공히 30세를 넘기고 있는 현상이 이를 대변한다.

결혼 적령기의 남녀는 혼인하여 자식을 낳아 단란한 가정공동체를 만들고자 하는 자부심과 책임감이 있는지 스스로 물을 일이다. 모든 통과의례가 그러하듯이 혼인의례에 따르는 시련을 이겨낼 각오가 되어있는지부터 자문해 보아야 한다. 

혼인하고, 출산하고, 가정을 이끌어가는 데 필연적으로 뒤따르는 고난과 장애를 감내할 의향이 있는지 되짚어봐야 하는 것이다. 혼인은 달콤하고 즐겁기만 할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와 환상이 있기에 부부가 살아가면서 필연적으로 맞닥뜨려야 하는 시련 앞에서 쉽게 좌절하는 것이 아닐까.

아울러 집안과 집안이 만나 엄중한 예를 갖추어 혼인의례를 치렀던 예전과 달리, 혼인 당사자의 의사가 무엇보다 중요시된 오늘의 현실을 되새겨 볼 필요가 있다. 혼인 당사자인 남녀가 사랑하면 그만이라고 여기기에 귀찮고 거추장스러워 보이는 예법이 생략되거나 뒷전으로 미뤄지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의례에 수반되는 복잡하고 어려운 형식과 절차를 무시하기에 그에 따르는 예법도 대충 넘겨버리고 만다. 혼례를 치르는 과정에서 예의와 도리를 간과하였기에 배우자와 그 집안에 대해 예의를 갖추지 않게 되는 것이다.

혼례를 앞둔 남녀가 우선 지녀야 할 것은 집과 혼수와 결혼예복, 예식장과 접대음식과 신혼여행지 등보다 서로를 진장으로 아끼고 이해하는 마음일 것이다.

카톨릭신문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관련기사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574 [SOH 산책] 고소하고 달콤한 호떡의 기원
디지털뉴스팀
24-01-14
1573 [SOH 산책] 조상을 기리는 의례
문화부
24-01-12
1572 [SOH 이슈] 미국을 무너뜨리는 펜타닐
디지털뉴스팀
24-01-11
1571 [SOH Info] 허구로 확인된 진화론... 인류의 역사는 수....
문화부
24-01-10
1570 [SOH 산책] 마음을 다스리는 방법
디지털뉴스팀
24-01-06
1569 [SOH 산책] 육도윤회(六道輪回)
디지털뉴스팀
24-01-05
1568 [TV 뉴스] ‘매트릭스’... 영화 or 현실?
미디어뉴스팀
24-01-03
1567 [미스터리 TV] 비행중에 찍힌 소름끼치는 형상
미디어뉴스팀
24-01-02
1566 [SOH 산책] 2024년은 청룡의 해
편집부
24-01-01
1565 [TV 뉴스] 과학적으로 확인된 ‘인체 에너지장’
미디어뉴스팀
23-12-28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26,562,294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