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우루과이 역대급 물 부족... 일선 학교, 학생에 식수 공급 제한

한상진 기자  |  2023-05-23
인쇄하기-새창

[SOH] 역대급 가뭄으로 물 부족 사태가 심각한 남미 우루과이에서 일선 학교가 학생들에게 줄 식수의 양까지 제한하는 비상조치에 들어갔다.

18일(현지시간) 우루과이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에콰도르 교육부는 최근 인구 밀집 지역인 수도 몬테비데오수도와 카넬로네스의 각급 학교에 물 부족 위기 대응을 위한 급식 관련 권장 지침을 내려 보냈다. 

지침에는 △음식 준비용 물 비율 유지(밥 2대 1·파스타 3대 1 등)와 파스타 끓인 물 재사용 등이 담겨있으며 △염도 높은 물을 담수와 섞어 상수도로 공급하는 상황에 맞춰 음식에 간을 할 때 소금 사용을 자제하라는 내용도 포함됐다. 

학생들도 자유롭게 식수도 마실 수 없는 실정이다. 교육부는 “아이들이 요청할 때만 물을 주고, 미리 제공하지 마라”는 내용을 지침에 포함했다. 그러면서 아동·청소년 1인당 물 한잔을 제공할 수 있다고 적시했다. 

이런 조처는 강제 사항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으나 현재 우루과이의 물 부족 상황을 짐작하게 하는 단면으로 풀이된다.

두 지역은 우루과이 인구 340만명 중 절반가량이 살고 있는 인구 밀집 지역으로, 약 12만명의 학생이 해당 지침의 영향을 받게 될 것으로 추정된다.

우루과이는 현재 라니냐 현상이 지속되면서 지난해 말부터 74년 만에 최악의 물 부족을 겪고 있다. 이로 인해 수도권 지역의 식수 공급원인 파소 세베리노 저수지가 고갈될 우려도 나오고 있다.

남미 남부 가뭄정보시스템(SISSA) 홈페이지에 공개된 데이터에 따르면 우루과이 남서부 일부 지역은 가뭄 정도 6단계 중 최악인 '비정상 가뭄'으로 분류돼 있다.

이로 인해 우루과이 수도공사는 수도 몬테비데오 등지에 염분 농도 높은 강 하구 지역 물을 담수에 섞어 공급하고 있으며, 우루과이 정부는 임시 저수지 건설, 노약자 물값 지원 등 긴급 대책을 내놓고 식수 수입 여부도 검토하고 있다.


한상진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743 캐나다, 조력자살 적극 추진... “10년 뒤 전체 사망 10%....
디지털뉴스팀
24-05-02
2742 美, 대선 앞두고 '마리화나' 위험등급 하향 추진
구본석 기자
24-05-02
2741 칠레, 中 철강에 반덤핑 관세... 최대 33.5%
디지털뉴스팀
24-04-27
2740 OECD “검수완박 우려”... 한국에 실사단 파견
디지털뉴스팀
24-04-25
2739 주요 선진국 ‘불법 이민’ 증가... 경제적 이유로 망명 ....
디지털뉴스팀
24-04-19
2738 사막 도시 두바이 폭우로 침수... 12시간 동안 1년치 비....
디지털뉴스팀
24-04-18
2737 美 크리스천 母단체, 50개주 의사당서 ‘자녀 지키기’ 기....
디지털뉴스팀
24-04-17
2736 난민 끌어안던 유럽... ‘규제 강화’로 선회
한상진 기자
24-04-16
2735 친환경 에너지 태양광의 역설... 수명 끝나면 환경오염
디지털뉴스팀
24-04-16
2734 내 멋대로 性 바꾸는 유럽... 獨 14세부터 법원 허가 없....
디지털뉴스팀
24-04-15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30,566,800

9평 공산당

더보기